[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청년몰 입점 점포 4곳 중 1곳은 1년 만에 휴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 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을) 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몰 입점 점포의 26.3% 가 개장한지 1 년도 안 돼 휴폐업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기부의 청년몰 조성사업은 핵심 상권 등 성장성이 높은 곳에 집단 상가를 조성하고 각 부처, 민간 등이 지원해 청년창업을 육성하고자 2016 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중기부는 국비 50%, 지방비 40%, 청년자부담 10% 비율로 청년몰당 15 억을 지원했으며, 2016 년 14 곳, 2017 년 12 곳, 2018 년 7 곳에 지원해 현재 운영되고 있는 청년몰은 16 곳이다.

박정 의원이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청년몰 운영 실태를 보면 개장한지 1 년도 채 되지 않은 청년몰 입점 점포들의 4 곳 중 1 곳이 휴페업 했다.

특히 전주시 서부시장상점가의 경우 청년몰 입점 점포의 66.7% 가 휴폐업을 했으며, 14 곳 중 6 곳의 휴폐업율이 30% 가 넘었다.

국세청 통계연보에 따른 개인사업자 음식업 폐업율이 23.2% 인 점을 감안하면 청년몰 입점 점포의 휴폐업율은 높은 수치다.

또한 14 개 청년몰에 입점한 점포 274 개의 월 평균 매출액은 338 만원으로 이는 상권정보시스템 상의 음식업종 월평균 매출액(2018 년 5 월말 기준) 3000 만원의 10분의1 수준이다.

청년몰의 주업종이 음식업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청년몰이 기존 자영업에 비해 메리트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박정 의원은 "청년몰 사업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도전한 청년들에게 절망과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중기부가 창업 지원에만 목메지 말고, 지속가능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컨설팅, 마케팅 지원에도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