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기부터 7세기 동안 등장한 한국의 초기 국가들은 모두 그들의 통치자를 중국 용어인 왕으로 불렀다"(미국), "남한은 빈곤하여 저하된 북한의 재건을 감당할 경제력이 없기 때문이다"(덴마크), "코리아에 소비에트 군이 들어간 직후부터 친소 단일 코리아 정부가 수립되었다"(러시아), "남한은 ‘정교와 동방 기독교’"(벨기에)···외국 학생들이 배우는 현지 교과서에 실린 한국과 관련해 잘못된 정보와 내용들이다.

하지만 ‘한국바로알리기사업’ 예산은 오히려 갈수록 깎이고 있다.

1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한국학중앙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138개의 국가에서 한국과 관련된 교과서 내 오류가 발견됐다.

이에 총 1728건의 시정을 요청했고, 이 중 73개국에서 총 800건(46.3%)의 오류가 시정됐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교육부로부터 한국바로알리기사업을 수탁받아, 잘못된 외국교과서의 내용을 시정 요구하고 한국 관련 정보의 신·증설을 하고 있는 기관이다.

국가별 교과서 주요 오류 내용을 살펴보면, 싱가포르는 일본해를 표기하고 38선을 휴전선으로 혼동했다.

또한 카자흐스탄, 방글라데시, 프랑스, 포르투칼 등도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었다.

프랑스는 남한과 북한을 혼동한 통계 오류들까지 발견됐다.

전반적으로는 한국에 대한 최신 정보가 거의 없고, 관련 내용이 부실해 양적인 증대도 필요했다.

이를 위해 관련 사업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예산 증액도 필요한 상황이나 최근 3년간 사업 예산은 2015년 12억 7900만원, 2016년 11억 5100만원, 2017년 10억 6300만원으로 되레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찬열 의원은 "외국 교과서에 한국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실리고 보다 많은 객관적 사실을 기재하는 일은 국가 홍보에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시정률을 제고하기 위해선 노하우의 축적과 재외공관 등 관련 기관과의 지속적인 소통이 필수적인 만큼, 관련 사업의 중요성을 인지하여 예산과 인원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