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오늘(12일) 9월 고용동향 결과 관련 "걱정했던 것 보다 다소 나은 결과가 나오기는 했으나 여전히 엄중한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가 2,705만5천명으로 작년 9월보다 4만5천명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실업자 수 역시 102만4천명으로 작년 9월보다 9만2천명 늘어 전반적인 고용 사정이 개선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 대변인은 "9월 고용동향에서도 드러났듯이 질적으로는 상용직 중심으로 개선이 되고 있는데 임시직, 일용직 부분에서는 여전히 상황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로서는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해야될 일이다. 정부로서의 의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정부와 함께 단기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한 일자리 대책을 펼 것을 시사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국제통화기금(IMF) 총회를 마치고 귀국하는 다음 주에 발표될 전망입니다.
김 대변인은 "공공기관들 중에서 채용 여력이 있고 업무상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그런 곳에서 예산때문에 못했던 일자리 창출을 시급히 찾아보자 해서 청와대가 기재부, 고용부 등과 함께 협의하고 함께 공동작업을 하면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걸 비판적인 시각으로 일부 언론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지금 우리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주력하고 있고 대통령이 일자리 상황판까지 만들면서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자리가 부진하다고 비판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성심성의를 다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며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의 눈으로 봤을때 정부의 정책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공공기관들이 '체험형 청년 인턴' 채용 공고를 내고 있는 배경에 청와대와 정부가 단기 일자리 창출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