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MBC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전 삼성전기 고문 임우재와 故 장자연이 생전 연락을 취한 것으로 드러나며 세간의 충격을 주고 있다.

MBC는 11일 "이번 재수사를 통해 임우재 전 고문과 장자연의 통화 내역을 확보했다"며 "당시 수사 경찰이 의도적으로 통화 내역을 누락시켰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연락을 취했던 사실이 드러나며 세간의 관심이 이어진 가운데 그녀가 생전 겪었던 고통에도 눈길이 모였다.

앞서 그녀의 지인 A씨는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녀가 어머니 기일에도 술 접대 자리에 불려나가며 울부짖었다"고 고백해 세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지인 B씨는 "그녀가 잦은 술 접대로 우울증에 시달렸다"며 "퀵으로 우울증 약을 받을 정도였다"고 전했다.

해당 내용을 담은 방송이 보도되며 그녀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져 재수사가 시작된 것.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무슨 연락을 취했길래 검찰이 의도적으로 누락시켰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녀를 둘러싼 의혹이 하나 둘씩 포착되며 세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