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자택과 신체 등을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이 보도되며 '여배우 스캔들' 주인공 배우 김부선 씨가 언급한 '주요부위 점'을 확인하려하는 것인지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이번 압수수색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켰다는 의혹과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를 부인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혐의에 대한 것으로, '김부선 스캔들'과는 관련이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지사 신체도 포함됐는데,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 측은 김부선씨가 신체 특징까지 언급하며 연인관계를 거듭 주장한 데 대해 공인된 의료기관에서의 검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의 한 핵심 측근은 12일 연합뉴스에 "김씨의 '큰 점' 주장에 대해 이 지사가 치욕스러워하고 인격모독을 느끼고 있다"며 "이 지사가 '어쩔 수 없이 신체 특징을 검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부터 SNS를 통해 확산한 김부선씨와 소설가 공지영씨의 대화 녹취 파일에 "이 지사의 신체 특징으로 큰 점이 있다.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는 김씨의 발언이 담겨 파문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은 지난 9일 "큰 점이 '스모킹건'이라고들 하는데 그동안 김씨가 본인이 주장한 것에 대해 증거 하나를 못 내놓고 있다"며 "스모킹건의 진위가 판가름나면 논란이 종식될 것"이라며 조만간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 압수수색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