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맨드 앤 컨커 3'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고전 RTS 전설로 꼽히는 ‘커맨드 앤 컨커’가 다시금 현 세대로 돌아온다.

EA에서 ‘커맨드 앤 컨커’ 리마스터 버전을 내놓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EA 짐 베셀라 수석 프로듀서는 11일(현지기준), 레딧을 통해 ‘커맨드 앤 컨커’ 리마스터 버전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짐 베셀라 프로듀서는 ‘커맨드 앤 컨커 3’ 및 ‘레드얼럿 3’ 개발에 참여했고, ‘커맨드 앤 컨커 3: 케인의 분노’ 확장팩에서 리드 프로듀서로 활약한 바 있다,그는 “최근 모바일게임 ‘커맨드 앤 컨커: 라이벌스’를 발표하며, PC게임을 요구하는 팬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이후 개발팀은 고전게임을 리마스터하는 것에 대해 여러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출시 일정은 짐 베셀라 프로듀서가 '25주년을 기념'이라고 말한 의미로 보아, 시리즈 1편에 해당하는 ‘커맨드 앤 컨커’가 1995년 발매된 것을 감안하면, 2020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커맨드 앤 컨커' 리마스터를 예고한 레딧 게시글 (자료출처: 레딧)‘커맨드 앤 컨커’는 ‘듄 2’를 개발한 웨스트우드 작품으로, 운석에서 발견된 신비한 자원 타이베리움을 두고 벌어지는 전쟁을 그렸다.

맵 전체에 퍼진 자원을 채취하는 ‘면 자원 방식’이라는 시스템, 그리고 유닛 간의 상성을 기반으로 벌어지는 전투로 호평을 받았다.

큰 성공을 거둔 웨스트는 EA에 인수되어 ‘커맨드 앤 컨커 3’ 등을 내놓았으나, 2010년 ‘커맨드 앤 컨커 4: 타이베리안 트와일라잇’이 좋지 않은 평가를 받으며 스튜디오가 폐쇄되고, 사실상 잊혀진 프랜차이즈가 되었다.

현재 짐 베셀라 프로듀서는 레딧을 통해 PC버전 리마스터에 대한 팬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게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