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오수진 기상캐스터가 결혼한다.

오수진 기상캐스터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서 "드디어 등대 같은 사람을 만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몸이 안 좋아 그야말로 고비를 넘길 때도 흔들림 없이 제 옆을 지켜주고 오히려 아픈 딸 때문에 하루에도 천국과 지옥을 오르내렸을 우리 아빠에게 큰 의지가 되어준 남자친구"라며 "큰일을 겪는 동안 누구보다 아파하고 기다려준 남자친구의 어머니, 아버님 그리고 언니와 함께 더 큰 가족이 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수진 기상캐스터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쓰러지지 않도록 새로 지은 집의 주춧돌을 올리는 날, 다가오는 27일에 새롭게 시작하는 부부, 우리 가족에게 큰 힘을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수진 기상캐스터는 괜한 부담을 줄까 일일이 찾아 소식 알리지 못하는 점과 관련해 양해를 구하는 동시에 천천히 감사의 마음을 전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오수진 기상캐스터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