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이 12일(현지시간) 올해 두 번째 '로열 웨딩'을 맞았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9위인 유지니 빅토리아 헬레나(28) 공주는 이날 윈저성 왕실 전용 예배당 세인트 조지 채플에서 잭 브룩스뱅크(32)와 결혼식을 올린다.
유지니 공주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가 전 부인 사라 퍼거슨과 사이에서 낳은 둘째 딸로 1990년에 태어났다.
현재 공식적인 왕실 업무를 하지 않는 대신 런던의 미술 갤러리에서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런던 상류사회를 대상으로 한 클럽 운영, 와인 도매업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잭 브룩스는 영화배우 조니 클루니가 친구들과 함께 창업한 카사미고스 데킬라의 영국 홍보대사도 맡고 있다.
커플은 2010년 스위스의 스키 리조트에서 만나 8년간 교제해 왔다.
올해 1월 니카라과 여행 중 브룩스가 유지니 공주에게 청혼하면서 결혼을 하게 됐다.
세인트 조지 채플은 지난 5월 영국 해리 왕자와 할리우드 여배우 메건 마클이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 올해 두 번의 '로열 웨딩'이 모두 이곳에서 열리게 됐다.
이날 결혼식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비롯해 윌리엄 왕세손 부부, 해리 왕자 부부 등 왕실 인사들이 대부분 참석할 예정이다.
윌리엄 왕세손의 첫째 아들인 조지 왕자가 시동을, 첫째 딸인 샬럿 공주가 6명의 신부 들러리 중 한 명으로 참석한다.
유지니 공주의 언니인 베아트리스 공주가 대표들러리를 맡는다.
이탈리아의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가 두 곡의 노래를 부르며, 로열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역시 공연한다.
결혼식 후 커플은 윈저성 일부에서 마차 행렬을 할 예정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