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발표된 9월 고용동향에 대해 당청과 야당들 반응은 엇갈렸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보다 나은 고용지표에 한숨을 돌리면서도 지속적인 양질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취업자수가 전년 동월 대비 4만5000명 증가했다’는 통계청 발표와 관련해 "걱정했던 것보다는 다소 나은 결과가 나오기는 했으나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우려가 컸는데, 그래도 예상했던 것보다 최악은 면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다만 "경제상황이 녹록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지속해서 일자리를 만드는 데 당정 간 긴밀한 논의와 소통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9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불행 중 다행"이라면서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의 경제정책 전환 및 폐기를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반짝 일자리 증가에 머무르지 말고, 양질의 일자리 증가를 위한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고 논평했다.

한국당은 △취업자수 증가치는 10만명대 이하 △민간부문 일자리의 열악한 상황 △기업투자의 여전한 악화세 △실업자수와 실업률 증가 등을 거론하며 "정부의 경제정책이 민간투자와 일자리 확대를 이끌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반기업, 친노조, 세금 퍼붓기 정책에서 벗어나 경기회복을 위한 규제혁신과 노동시장개혁, 4차산업 활성화 등 대한민국 성장엔진을 살려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실패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일자리 예산 54조원을 도대체 어디에 썼길래 고용동향이 계속 악화하는가"라며 "취업자 수가 4만5000명 늘었다고 안도하는 것이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라면 즉각 철회 외에는 답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성준·송민섭·김민순 기자 stso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