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경기침체 등으로 편의점 폐업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 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의원( 자유한국당· 인천부평갑) 이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 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출· 폐점 자료에 따르면, 올해 8 월 기준 폐업점포수가 1900 개로 지난 한 해 폐업점포 1367 개를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개업점포수 대비 폐업점포수 비율인 폐업률은 지난해 24.8% 에서 8 월말 현재 75.6% 까지 치솟았다.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 로 이들 지역은 문 여는 곳보다 문 닫는 곳이 더 많았다.

편의점사 중 CU 는 올 8 월말까지 개업점포가 849 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004 개로 폐업률이 지난해 7.4% 에서 올해 118.3% 까지 급등했다.

나머지 세븐일레븐, 미니스톱도 폐업률이 각 63.9%, 67.1% 로 지난해 대비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GS25 의 경우 43.6% 로 다른 곳보다 낮은 편이나 지난해 폐업률 17.6% 에 비해 급등한 상황이다.

한편, 올8 월말까지 편의점 4 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GS25 를 제외한 3 사 편의점 모두가 지난해보다 0.9% 에서 많게는 2.3% 까지 줄었다.

2016 년과 비교하면 편의점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5320 만원에서 5140 만원으로 3.3% 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률이 급증한 데는 과도한 출점으로 편의점 수가 2014 년 2 만6020 개에서 지난해 3 만6824 개로 41.5% 급증한 탓에다 경기침체 따른 매출하락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까지 겹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편의점 업계의 위기가 부각되자 정치권에서는 점주의 최저수익을 보장하는 최저수익보장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지만, 편의점 회사들은 본사와 가맹점 주의 동반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편의점사들은 과당 출점경쟁 문제를 인식하고 인접거리에 출점을 제한하는 자율규약을 제정하기 위해 공정위 심사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정유섭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의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