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한 여고 시험 문제에 카라 출신 구하라와 강지영, 헤어 디자이너 최종범을 조롱하는 듯한 예문을 사용해 논란이다.

비판 여론에 해당 여고의 교장이 사과했다.

A여고는 3학년 중간고사 영어 시험 문제에 구하라와 강지영, 헤어 디자이너 최(최종범)의 사진과 함께 이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예문을 실었다.

강지영이 구하라와 최종범의 폭행 사건을 영화관에서 팝콘을 먹으며 관람하는 것처럼 재미있는 사건을 지켜본다는 뜻의 신조어 '팝콘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구하라는 "그런 말을 사용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헤어 디자이너 최도 구하라말에 동의하며 "나는 왜 그 남자가 여자친구에게 폭행당했는지 이해 못 하겠어. 참 불쌍한 남자야"라고 했다.

해당 문제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고,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A여고의 교장은 12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문제 형식 및 출제에 있어서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이 있었음을 해당 교사도 인정하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제의 출제 취지에 대해서는 "타인의 심각한 상황에 대하여 조롱하는 식의 언어 사용은 부적절하므로 언어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전달하는 방식에도 신중함을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으로 올바른 언어 사용의 방식을 묻는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A여고 교장은 "이러한 의도와는 상관없이 현재 경찰 조사 중인 사건과 관련된 인물의 사진 및 실명을 사용함으로써 관련된 분들과 학생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끼친 점은 분명한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상황에 대해서는 "지금 언론사에서 계속 관련 내용을 문의하는 전화가 오고 있으며, 교육청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소명 요청을 받아 사안 경위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였고, 교육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아울러 피해자를 보호하고 함께 아파하며 공감해야 할 사회적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문제 자체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하고 피해자의 입장에서 접근하지 못했던 점에 대하여 사과 드린다"면서 "일련의 사안에 대해학교장으로서 공식적으로 머리숙여 거듭 사과를 린다"고 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