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기존 핵무기도 없애겠다고 했다."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말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추가적인 핵실험과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서 시작해서 핵을 생산하고 미사일을 발전시키는 시설들을 폐기한다는 것, 그리고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들을 전부 없애겠다는 것, 전부가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럽 순방을 앞두고 이뤄진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최대 60여개로 추정되는 북한 핵탄두 처리 문제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김 위원장은)경제 발전을 위해서 핵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는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핵시설 이외 핵무기 처리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 뜻이 최초로 문 대통령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드러난 것으로서 중대한 의미를 지닌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북한 비핵화 전망에 대해 "구체적인 프로세스는 북·미 간에 협의해야 될 내용"이라며 "왜냐하면 북한은 미국이 그에 대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구체적인 시기나 프로세스에 대해서 제가 김 위원장과 논의한 적은 없지만 완전한 비핵화의 개념 속에 그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것은 서로 분명히 의견이 일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서 지금 실무적으로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 양국 간에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서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이며 이 프로세스의 진행에 대해서 아주 강한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비핵화 협상이 종전선언을 거쳐 종국에는 평화협정체제로 나아갈 것이며 이 과정에서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 해제 및 대대적인 남북 경제협력이 시작될 것이란 기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 오랜 북·미 간의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서 ‘종전선언이 바람직하다, 가급적 일찍 조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에 한·미 간에 공감대가 있었다"며 "그래서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평화 협상이 시작되고, 종국에는 비핵화의 완성과 동시에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될 것이다.그런 프로세스로 나아가는 것이 미국이 취해 주어야 할 상응하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 제재에 대해선 "당장 경제 제재의 완화가 어렵다면 경제 제재하고는 무관한 인도적 지원을 허용해 나간다든지, 문화예술단이 서로 교환 방문을 한다든지, 또는 앞으로 경제 제재가 풀리고 난 이후의 준비를 위해서 경제시찰단을 서로 교환한다든지, 또는 북한에 미국의 연락사무소를 개설한다든지 하는 등의 조치들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가 어느 정도의 단계에 도달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서서히 완화해 나가는 것까지도 진지하게 검토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미국 승인’운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야기는 일정한 단계까지 우리가 국제적인 제재에 대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라는 그런 원론적인 말"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에 본격적인 경제 협력은 제재가 풀리거나 또는 제재에서 남북 간의 경제 협력이 예외적인 조치로 그렇게 용인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라며 "북한이 진정성 있는 비핵화 조치를 계속 실천해 나가고, 이제는 되돌릴 수 없는 상태까지 왔다고 판단되면 그때는 유엔의 제재들이 완화되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