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미 재무부가 조만간 발표할 ' 환율보고서 ' 에서 한국이 환율조작국 ( 심층 분석대상국 ) 에 해당되지 않다고 강조했다 .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월 12일(현지시간) 웨스틴호텔에서 스티븐 므누친 미국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G20 재무장관 · 중앙은행총재 회의 및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에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는 12 일 ( 현지시간 )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갖고 한국의 외환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 미국 재무부가 이달 중으로 하반기 환율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인 만큼 한국의 외환정책과 관련해 최근의 외환시장 동향과 한국 정부의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설명한 것이다 . 지난 4 월 상반기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는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 바 있다 . 이날 김 부총리는 므누친 장관에게 최근 경상수지 및 대미 무역흑자 동향 등을 설명하며 한국이 환율조작국 ( 심층 분석대상국 ) 에 해당되지 않음을 피력했다 . 미국 상무부의 자동차 안보영향 조사와 관련해서도 한국 자동차가 미국의 자동차 안보영향조사 결과에 따른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 미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수입자동차와 부품 등이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있다 . 김 부총리는 한미 FTA 개정 협상에서 자동차 분야 협상이 잘 마무리됐다는 점과 양국 자동차 산업이 상호보완적으로 , 상업용 차량에 대한 국가안보 적용은 부적절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 특히 한국의 자동차 산업이 미국 현지에 100 억달러 이상 투자하고 , 11 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등 미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 그는 또 한국에 대한 대이란 제재 예외국 인정과 함께 현행 원화결제 시스템의 유지에 대한 미국의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 이에 므누친 장관은 향후 관련 자료 및 의견 교환을 통해 충분히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 이밖에도 양측은 남북 및 북미간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및 북미대화 재개 여건이 조성된 것을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도 이와 관련 굳건한 한미 공조체제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발리=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