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방문한 유흥식 주교 밝혀"교황의 북한 방문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거대한 발걸음이 될 것입니다."교황청 자체 행사인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에 참석 중인 유흥식 주교(한국 천주교회 대전교구장·사진)가 11일(현지시간) 교황청 기자실에서 열린 주교 시노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주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응해 평양을 방문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에 가게 된다면 아름다운 일이 될 것"이라며 "이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거대한 걸음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답했다.

유 주교는 이어 북한이 종교의 자유 보장 등 풀어야 할 문제들을 안고 있으나, 교황의 방문은 북한으로서도 정치적, 종교적 고립을 탈피하고 국제사회로 나오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회주교위원회 위원장도 겸하고 있는 유 주교는 교황청 산하 가톨릭 자선단체인 카리타스 한국지부 대표 자격 등으로 지금까지 4차례 방북한 적이 있다.

유 주교는 ‘청년층이 남북 관계의 개선에 대해 두려움을 갖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일을 하다 보면 반대는 항상 있게 마련이지만, 대다수의 젊은이는 남북 관계 개선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남북 철도 연결 등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고, 이는 양국 모두에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이 많다"고 대답했다.

신동주 기자 rang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