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MBC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 벤처기업부 국정감사해 출석해 세간의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그는 자신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솔직한 발언을 던지기도 했다.

이날 백 씨는 한 의원이 "당신의 가게가 손님을 다 뺏어간다"고 일침을 가하자 "우리 프랜차이즈 점주분들도 자영업자이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무슨 남의 돈을 뺏어서 장사하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무슨 잘못을 했냐"면서 "먹자골목하고 골목상권 헷갈리시는 것도 문제다.먹자골목에서 자리 비면 권리금 2억 3천, 그런 돈 내고 들어가시는 분들은 영세업자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그런 곳에서 버텨보자는 거다", "우리는 좀 더 좋은 가격에 점주님들 경쟁력 있게 해드리는 건데 우리가 대체 뭘 잘못했다고 이러시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백 씨를 향한 대중의 위로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