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의 의료사고를 주장한 래퍼 도끼를 향해 누리꾼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도끼는 12일 이른 오전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장례식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9살 된 구름이(반려견 이름)가 의료사고로 죽었다"고 밝혔다.

이어 "(반려견이) 고관절 수술 후 입원했다.모두가 퇴근한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를 시켜 재수술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후 숨을 거뒀다.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 않는가"라고 토로했다.

또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와 마음껏 뛰어놀아"라고 반려견의 죽음을 슬퍼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은 "말도 안 돼"(knh7****) "마음 많이 아프겠다"(suna****) "병원 어딘지 궁금하다"(powe****) "힘내길"(lhd****) "진짜 기가 막힌다.얼마나 속상했을까"(seul****) "동의를 얻을 시간이 없었나?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됐으면 주인에게 충분한 설명을 했어야지"(4246****) "반려견과 함께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안타깝다"(anst****) 등 댓글로 황당한 마음을 표하며 도끼를 위로했다.

도끼는 평소 연예계 대표 동물 애호가로 꼽힌다.

지난해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는 반려견 칼라와 고디바를 소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