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뉴스 홈페이지에서 전국 비리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비리 유치원과 관련된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청원도 다수 제기됐다.

MBC에 따르면 이번 감사결과는 전국 모든 유치원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가 아니다.

17개 시도교육청이 2014년 이후 자체 기준에 따라 일부 유치원을 선별해 실시한 감사 결과다.

MBC는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 명단이 모두 공개된 것은 아니다"며 " 재판이 진행 중인 유치원은 최종 판결이 나오기까지 실명 공개를 할 수 없다"고 전했다.

MBC는 또 "감사에 적발돼 공개된 모든 유치원은 심각한 비위행위로 저질렀다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의성이 없는 단순 착오나 실수로 규정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가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청원 글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비리유치원 분노하고 수사기관에 고발조치 해야 합니다' '유치원·어린이집 불시 감사 때 CCTV 무조건 확인해 주세요' '사립 모든 학교와 유치원·어린이집 회계 감사 수시로 해야 됩니다' '유치원 비리 척결을 희망합니다' 등이 그것이다.

앞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13년~2018년도 17개 시도교육청 감사 적발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이 명단에 따르면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박 의원은 "명단을 보면 유치원 교비를 가지고 원장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 숙박업소를 출입하고 심지어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샀다"며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비를 내는데 수 천만 원을 쓰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값,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난 12일 "향후 감사결과 보고서와 리스트로 각 시도교육청별 2013년~2018년 자료까지 추가로 확보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사적발 유치원수, 적발 건수, 금액 기본통계 엑셀 파일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