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을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13일 밝혔다.
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애초 요구한 자료 가운데 각 시도교육청이 아직 정리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자료를 넘겨받는 대로 국정감사에서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향후 감사결과 보고서와 리스트, 시도교육청별 2013∼2018년 자료까지 추가로 확보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11일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2013년∼2018년 감사결과 전국 1천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천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며 해당 유치원의 명단을 공개했다.
공개된 명단에는 감사결과를 수용한 유치원들만 포함됐다.
박 의원은 "감사결과에 불복해 처분이 완료되지 않았거나 소송이 진행 중인 건은 포함하지 않았다"며 "추가 공개를 하게 되면 현재보다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 수와 적발 건수, 금액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