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라라랜드’ 이제니가 생애 첫 소개팅에 도전한다.

오늘(13일) 밤 방송되는 TV CHOSUN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서 이제니는 “한국에서는 일하다 보니 못 했고, LA에 와서도 소개팅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고백한다.

이어 “주변에서 말로만 ‘소개해준다’고 했었는데, 나이 마흔에 처음으로 소개팅을 하게 됐다”며 설레는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녀는 연예계를 떠난 뒤, 화장품이나 의상, 헤어스타일 등 외적인 것에 관심을 끊고 살았던 탓에 소개팅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다.

결국 친오빠 여자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해 ‘소개팅을 위한 메이크 오버’를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이제니는 “화장품은 거의 샘플만 쓴다”고 고백하며 ‘화알못’의 모습을 보여주고, 헤어 스타일링을 시도하다 폭탄 머리를 만들어 버리는 등 스타일링에 전혀 소질 없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제니의 소개팅 상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여섯 살 연하의 사업가’. 훈훈한 미소가 매력적인 소개팅 상대는 이제니를 보며 “소개팅 제안을 받기 두 달 전, ‘남자 셋 여자 셋’을 우연히 다시 보게 됐다”며 호감을 표한다.

서로 어색해하던 두 사람은, 이내 공통점을 찾아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 소개팅 결과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1990년대 대한민국 남심을 사로잡았던 이제니의 ‘생애 첫 소개팅’ 현장은 오늘(13일) 밤 10시 50분 TV CHOSUN ‘라라랜드’에서 공개된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