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간 한반도의 폭염일수가 계속 늘었지만 기상청의 대응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2009년 4.2일에서 올해(9월 말 기준) 31.5일로 급증했다.

연 최고기온은 2009년 33.8도에서 올해 38.0도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기상청은 폭염 대비 예보 시스템 개선이나 폭염 원인 연구에 대한 노력은 제대로 뒷받침되지 못했다.

기상청이 지난 10년간 연구개발(R&D)을 위해 투입한 예산은 총 9716억원이었지만 이 중 폭염과 관련한 연구예산은 0.5%인 53억7400만원에 불과했다.

중장기 폭염예보시스템 개발에 나선 것은 지난해 폭염연구센터를 설치하면서부터였다.

기상청이 발령하는 폭염특보의 일치율(전체 특보 중 맞아떨어진 비율)은 2012년 82.1%에서 2016년 78.1%로 떨어졌다.

신 의원은 기상청이 이와 관련한 지난해와 올해 자료의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보 발령 체계의 개선도 시급해 보인다.

우리나라의 폭염특보는 33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하는 폭염주의보와 35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하는 폭염경보 2가지로 구분된다.

반면 영국과 미국의 경우 폭염특보를 4단계로 나눠 전달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폭염 중기예보를 시행하는 한편 ‘이상 조기 경계 정보’를 통해 고온주의, 열사병주의 예보까지 제공하고 있다.

신 의원은 "폭염 중기예보시스템을 개발하는 한편, 폭염특보를 각 지역의 기상·사회·환경 여건에 따라 연령별·소득 수준별로 나누는 등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