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ㆍ곶감 등 대표 소재 ‘호응’
[경상매일신문=윤성원기자]상주이야기축제가 대한민국 최고의 스토리텔링 축제로 1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참여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상주시 북천시민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가면쓰고, 전설속으로!’라는 주제로, 이야기에 ‘가면’이라는 재미요소를 가미해 다양한 전시‧공연‧체험‧경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호랑이와 곶감, 공갈못, 존애원 등 9가지 상주의 대표 이야기를 소재로 한 ‘상주고을 이야기마당’을 아기자기하게 꾸미고 재미있는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해 방문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모았다.

또한, 200여 명의 주민이 가면과 특수분장, 코스튬을 착용하고 플래시몹과 퍼포먼스하는 전설의 퍼레이드를 통해 방문객들을 즐겁게 해줬다.

아울러, ‘길위의 인문학이야기’ 퍼포먼스, ‘무서운 이야기 콘테스트’ 등 주민과 방문객이 하나돼 작년보다 한층 더 다양한 참여형 체험마당이 돋보였다.

더불어,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와 방송인 알베르토, 다니엘이 출연해 상주의 대표 이야기를 프레젠테이션하는 ‘전설의 컬렉션’, 증강현실(AR) 기능을 탑재한 가면을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가면을 직접 만들고 체험하면서 즐거워 했다.

조선(시대)판 좀비인 전설의 야귀(夜鬼)가 되어보는 특수분장체험 등이 많은 인기를 모았으며 올해 주제공연으로 야심차게 준비한 판타지쇼 ‘가면 쓰고, 전설 속으로!’는 수상무대에서 펼쳐지는 스펙터클한 공연으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 외에도 복면가왕-‘전설을 노래하다’ ‘뮤지컬 정기룡’ ‘퍼니스트 이야기쇼’ 등 다양하고 풍성한 공연마당이 펼쳐졌다.

윤기환 상주시축제추진위원장은 “전국 곳곳에서 방문하여 주신 모든 방문객들에게 감사드리며, 오는 2019년에는 더욱 신선하고 한걸음 더 발전된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천모 시장은 “‘가면 쓰고 전설속으로’라는 주제로 새롭게 선보인 이번 축제가 시민과 관광객이 하나되는 화합의 장이 됐다”며 “올해 미비했던 점들은 다시 보완해 내년에는 더욱 더 알찬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