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손흥민(26·토트넘)이 기세를 몰아 첫 득점까지 성공할 수 있을까.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홈 경기를 갖는다.

초반의 중요한 일정이다.

현재 토트넘은 7승2패 승점 21로 5위다.

무패로 선두를 질주 중인 맨시티(7승2무·승점 23)와는 단 2점 차. 맞대결에서 승리할 시 올 시즌 초반 일정서 중대한 일전이다.

토트넘은 승점 21로 5위에 올라있다.

맨시티(승점 23)를 꺾으면 선두 리버풀(승점 26)을 바짝 추격할 수 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극히 부진 중인 토트넘으로선 리그에서 자존심을 만회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토트넘에 긍정적인 부분은 손흥민의 몸 상태가 어느 때보다 가볍다는 것이다.

올해 굵직한 국제대회를 소화하면서 체력이 다운된 손흥민은 일주일의 휴식을 취하고 나온 지난 25일 챔스 PSV전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슈팅의 날카로움, 위협적인 드리블, 연계 플레이 모두 전성기 때의 모습이었다.

팀 내 드리블, 유효슈팅 1위가 손흥민이었다.

호흡이 좋은 크리스티앙 에릭센이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더욱 손발이 잘 맞는 느낌이었다.

이제는 공격포인트도 쌓아야 한다.

올 시즌 손흥민은 9경기에 나와 아직 득점이 없다.

도움만 하나다.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가 살아나면서 토트넘 2선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이 점을 생각하면 손흥민도 확실한 각인이 필요하다.

골이면 더할나위 없다.

맨시티전에 출전하게 되면 손흥민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치르는 150번째 경기가 된다.

손흥민은 2014∼2015시즌 토트넘 입단 후 149경기 47골 27도움을 기록 중이다.

현지 언론 전망은 손흥민의 맨시티전 교체 출전을 점치고 있다.

이 경기를 치르고 이틀 후 웨스트햄과 카라바오컵을 치러야 하는 만큼 어느 정도의 로테이션은 감행될 것으로 보인다.

단, 공신력 있는 매체 ‘가디언’은 손흥민이 돌아온 에릭센, 라멜라와 2선을 형성해 맨시티를 괴롭힐 거라 예상했다.

상대가 강적인 만큼 최상의 전력으로 맞설 것임을 전망한 것이다.

손흥민에 대한 기대치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 손흥민 선발 출전을 점친 가디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