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7일(현지시간) 전 세계 매출 1위 바이오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를 유럽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임랄디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휴미라는 미국 애브비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치료제로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이 약 20조원에 달한다.

최근에는 인간에 필요한 기능을 가진 효소와 항체 생성법을 밝혀내 휴미라 개발에 기여한 조지 스미스 미국 미주리대 교수 등 3명이 노벨화학상을 공동 수상하며 업계의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8월 유럽에서 임랄디의 최종 판매 허가를 받았으며, 이번 출시는 올해 4월 애브비와 특허 분쟁을 종료하기로 합의하고 맺은 라이센스 계약의 결과로 이뤄졌다.

임랄디의 적응증은 류마티스관절염, 건선,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이며 17일부터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주요 국가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유럽에 출시될 계획이다.

판매는 마케팅 파트너사인 바이오젠이 담당한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임랄디 출시로 유럽에서 승인받은 바이오시밀러 제품 4종이 모두 출시됐다"며 "바이오시밀러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7일(현지시간) 전 세계 매출 1위 바이오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를 유럽에 출시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