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에 대한 공개금지 가처분 소송에 돌입했다.

법무법인 광장 관계자는 17일 "한유총의 문의로 MBC를 상대로 명단 공개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향후 정정보도 등을 위한 언론중재 제소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가처분 신청은 박 의원이 아닌 명단 전체를 공개한 MBC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지난 11일 박 의원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국정감사에서 언급했다.

이후 MBC는 박 의원이 공개한 유치원은 1800여개가 넘는다며 뉴스 홈페이지에 해당 유치원 실명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소송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유치원 비리 해결의 끝을 보겠다"며 국감이 끝나기 전 '비리 유치원' 명단을 추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박용진(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