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한미 공조의 균열을 보도한 일부 언론에 대해 "한미 공조에 대해서 노심초사하는 우국충정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겠지만, 이제 걱정을 그만 내려놓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는 최상의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남북 간 발전을 위한 철도, 도로문제 예정대로 잘 됐으며, 미국과도 긴밀하게 소통해서 협조를 해나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를 거론하면서 "한미 공조에 이상이 있고 균열이 생긴 것처럼 보도를 했다"면서 "불과 한 달 여 전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때도 똑같은 내용의 기사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조선일보 8월 25일자 1면 톱 기사는 '남북사무소 한미 공조 파열음'. 그리고 8월 21일자에 '개성 남북사무소, 유엔·美 제재 위반'. 이것도 1면 톱"이라며 "9월 14일 개성연락사무소가 순조롭게 성황리에 개소식을 했는데, 그렇게 시끄럽던 파열음, 균열, 과속 그런 현상들이 다 어디로 간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 대변인은 "1면 톱으로 여러차례 문제를 제기하고 이상이 있었던 것처럼 보도했는데, 정작 개소할 때는 제기했던 의문점과 걱정에 대해서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자 보도도 마찬가지다"라며 "미국 국무부가 문제를 제기한 근거로 든 논평의 원문을 확인해봤더니, 이 문장은 논평 요구가 있을 때마다 자동판매기처럼 튀어나오는 문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그 문제를 포함해서 한반도와 동북아에 새로운 질서를 형성하기 위해서 노심초사 고군분투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착공식에 대해 한미 이견이 전혀 없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그렇게 이분법적으로 생각하지는 말아달라"며 "부부 사이에도 아이들 진학 문제나 집 문제 등으로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이혼하지는 않는다.그 정도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또 '오늘 발언에 문 대통령의 의중도 포함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전적으로 대변인으로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