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맞춰 해양수산부 항만협력단이 베트남을 방문해 양국 간 항만분야 협력 강화를 약속한다.

해수부는 17일부터 19일까지 베트남 현지에서 고위급 관계자들과 협력회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3월 개최된 한-베트남 정상회담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우리 항만 협력단은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을 단장으로 항만공사, 선사, 물류사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베트남 측에서는 교통부 및 해운국의 고위급 관계자가 참석한다.

신남방정책은 아세안(ASEAN) 10개국, 인도와의 협력 수준을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 4강국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게 골자다.

특히 베트남은 연평균 6%대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건설기업들의 수주액이 아시아 1위(세계 4위)로, 한국 입장에서는 아세안 지역 최대 인프라 시장이자 교역국이다.

임 국장은 "항만과 해운협력은 성공적인 신남방정책 추진에 있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18일에는 해수부와 베트남 교통부가 항만개발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양국은 항만건설과 운영, 항만인력 양성, 항만정책 공유 등 각 분야 협력 강화를 약속한다.

또한 해수부는 베트남 항만기본계획(2020~2030) 수립을 용역받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0년 2월까지 베트남 34개항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락후옌 신항, 응위손항, 붕앙항, 다낭항 등 주요 4개 항 개발에 대한 타당성조사를 진행한다.

임 국장은 "베트남은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국가인 만큼 공공기관, 관련 업계와 협력해 현지 항만 진출의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설치되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지난 8월28일 서울 종로구 오피시아빌딩에서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