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 제주 예멘인 난민신청 심사 결과발표 안팎정부 당국이 17일 제주에 입국한 예멘인들에 대한 난민심사 결과 아무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339명에 대해 인도적 차원의 체류만 허가하자 난민 관련 단체들이 일제히 반발했다.

정부는 이날 상반기 제주에 입국해 난민지위를 신청한 예멘인 458명 가운데 339명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체류만 추가로 허가했다.

34명은 단순 불인정, 85명은 보류 결정됐다.

◆난민인권단체들 "난민 인정자 한 명도 없다니…개별심사 이뤄져야"공익법센터 ‘어필’을 비롯한 난민인권네트워크와 기독교장로회 제주노회 정의평화위원회를 비롯한 ‘제주 난민 인권을 위한 범도민 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제인권기준에 부합한 심사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입장문에서 "난민심사 결정을 받은 373명 중 난민 인정자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이 당혹스럽다"며 "난민협약상 사유와의 관련성을 고려한 구체적인 개별 심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법무부가 어떤 근거로 34명을 송환의 대상으로 삼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인도적 체류허가 339명도 얼마든지 송환될 수 있는 불안정한 위치에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단체들은 "난민은 정무적 고려 속에 활용될 대상이 아니라 명확한 보호의 대상"이라며 "난민심사는 난민협약 및 기타 국제인권법령을 준수하는 형태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들은 이어 "특별한 법적 근거 없이 내린 34명에 대한 불인정 결정을 철회하라"며 "예멘 국적 난민들의 정착이 가능하도록 인도적 체류자의 처우 개선에도 나서라"고 촉구했다.◆제주 예멘인 339명 인도적 체류 허가...난민 인정은 없었다 올해 상반기 제주에 입국해 난민 지위를 신청한 예멘인 458명 가운데 난민으로 인정된 사람은 결국 아무도 없었다.

대신 339명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체류만 추가로 허가됐다.

34명은 단순 불인정, 85명은 보류 결정됐다.

법무부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올해 제주에서 난민신청을 한 예멘인 총 481명(신청 포기자 3명) 중 앞서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23명을 제외한 458명에 대한 심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난민심사 전담 공무원에 의한 심도 있는 면접과 국내외 사실 검증, 국가 정황 조사, 관계기관 신원검증, 마약검사, 국내외 범죄경력 조회 등의 심사 결과 339명은 국내 인도적 체류가 허가됐고 34명은 단순 불인정, 85명은 보류 결정됐다.

이번에도 난민 지위를 부여받은 사람은 없었다.

이로써 지난달 14일 같은 허가를 받은 23명을 포함해 예멘인 국내 인도적 체류자는 362명으로 늘어났다.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았더라도 향후 예멘 국가정황이 호전되거나 국내외 범죄사실이 발생 또는 발견될 경우에는 체류허가 취소 또는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취해진다.

출도제한 조치 해제 후에는 체류지 변경시 새로운 체류지를 관할하는 출입국·외국인 관서에 신고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처벌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이들이 내륙으로 이동하더라도 체류지는 파악할 수 있다고 출입국청은 설명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