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장동건·고소영씨 부부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아환자의 치료비에 써달라며 후원금 1억원을 최근 서울아산병원에 전달했다.

17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2010년부터 매년 10월 장남의 생일을 맞아 1억원씩 미혼모 가정을 지원하는 사회복지기관에 후원을 해오던 장동건·고소영씨 부부는 올해는 소아환자들을 돕기 위해 서울아산병원에 후원을 결심했다.

장동건·고소영씨 부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부부로 사회복지기관 후원 등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일에 앞장 서왔다.

두 사람은 작년 11월 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을 위한 성금 등 여러 기부활동과 봉사활동에도 자주 동참하며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장동건씨 부부는 별다른 기부행사를 치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