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인 그리(사진·본명 김동현·20)가 3년 교제한 연상의 일반인과 결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간스포츠는 17일 그리가 최근 여자친구와 3년 만에 결별했으며, 각자의 바쁜 일정에 자연스럽게 관계가 소원해졌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인 관계는 끝났지만, 서로 응원해주는 친구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리는 한살 연상의 여자친구와 3년 전 고교 시절부터 교제를 이어왔다.

2016년부터 각종 방송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일반인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스스럼 없이 드러낸 바 있다.

한편 래퍼 그리는 2016년 5월 데뷔곡 '열아홉'을 발표한 뒤 '이불 밖은 위험해'와 '도브스' 등 꾸준히 음원을 발표하고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그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