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부산 KT의 허훈(5번)이 1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