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국회제출 자료 보니기업들이 투자를 꺼리면서 곳간에 쌓아놓은 자산이 594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계는 주택 구입 등에 돈을 쓰면서 5년 만에 보유 통화량이 감소했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기업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기업의 ‘현금화 자산’은 2016년 594조7780억원이다.

김 의원은 현금과 만기 3개월 내 금융상품 등 현금성 자산, 만기 1년 내 금융상품이나 대여금 등 단기투자자산을 현금화 자산으로 집계했다.

기업 현금화 자산은 2009년 337조9970억원에서 9년 동안 1.8배 늘어났다.

2013년 423조1120억원으로 400조원을 돌파한 뒤 2년 만인 2015년(544조4330억원) 500조원을 넘어서는 등 증가세가 가속화됐다.

증가율을 봐도 2009~2012년엔 3~4%대였으나 2013년 11.8%, 2014년 10.8%, 2015년 16.1%로 고공행진했다.

2016년 9.2%로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기업 현금화 자산이 급증한 2013∼2016년 증가분은 171조6660억원이다.

이 기간 당기순이익 총합은 412조6240억원이다.

기업들이 번 돈의 41.6%를 모아둔 셈이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8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봐도 기업의 광의통화(M2) 보유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기업의 M2는 693조9177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3400억원,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59조8401억원이나 증가했다.

기업들이 현금화 자산 확보에 나선 것은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때문이다.

위기 대응 차원의 고육책이지만 투자하지 않고 쌓아두기만 하면 전체 경제 성장에는 긍정적이지 않다.

기업 설비투자가 6개월째 마이너스를 이어가면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

김 의원은 "정부가 고용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기업도 현금화 자산이 시설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에 들어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업과 달리 가계가 보유한 예금 등 현금 자산은 감소세다.

8월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M2는 7월 1394조6031억원에서 1394조677억원으로 5354억원 줄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통화량이 줄어들기는 2013년 2월(-1조2000억원) 이후 처음이다.

가계 여유자금도 점점 줄고 있다.

이달 초 발표된 2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1조원으로, 지난해 3분기(9조7000억원)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순자금 운용은 경제주체가 예금, 채권, 보험·연금 준비금으로 굴린 돈(자금 운용)에서 금융기관 대출금(자금 조달)을 뺀 금액이다.

이는 가계가 내 집 마련, 부동산 투자 등을 위해 예·적금을 깬 결과라는 분석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은 올해 45만1000호로, 지난해(38만6700호)보다 늘었다.

한은은 "신규 주택 구입 등으로 가계의 수시입출식 정기예금 등에서 감소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