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硏 조사… 1년새 7%P 늘어 / 노후대비 가입 ‘공적연금’ 최다국민 10명 중 5명꼴로 은퇴 이후를 위한 경제적 준비를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연구원은 17일 ‘2018년 보험소비자 설문조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설문조사는 성인남녀 244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은퇴 후 생활을 위해 경제적으로 노후를 대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54.1%로 지난해 조사 때(61.0%)보다 낮아졌다.

노후 대비를 위해 가입하고 있는 상품으로는 공적연금이 4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은행예금 22.0%, 부동산 11.1%, 연금저축 8.4% 순이었다.

지난해보다 공적연금과 연금저축은 각각 8.4%포인트, 5.2%포인트 줄어든 반면 은행예금과 부동산은 각각 3.4%포인트, 3.8%포인트 늘었다.

노후대책을 충분히 준비하지 못하거나 안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교육비, 의료비 등 시급하게 돈 쓸 곳이 많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38.8%로 나와 지난해의 36.4%보다 높아졌다.

이어 ‘소득이 너무 낮아서’ 24.4%(지난해 30.3%), ‘관심이 부족해서’ 13.7%(지난해 1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개인연금에 가입했다는 응답은 22.7%로 지난해(28.7%)보다 낮아졌지만, 가입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71.5%로 지난해(69.6%)보다 높아졌다.

백소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