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오는 25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예정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시험발사체 발사가 연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6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시험발사체 비행모델을 이용한 발사를 점검하던 중, 추진제 가압계통의 압력 감소 현상을 확인했다고 17일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오는 25일 예정된 시험발사체 발사를 연기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시험발사체 비행모델(FM) 모습. 사진/뉴시스 추진제 가압계통이란 연료 및 산화제를 탱크에서 엔진으로 넣어주기 위한 가압장치를 말한다.

보다 정확한 압력 감소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시험발사체 비행모델은 현재 발사대에서 내려 조립동으로 옮겨진 상태다.

당초 시험발사체는 본 발사체인 누리호에 사용되는 엔진과 동일한 75톤 액체엔진을 활용해 비행 성능과 구조, 전자, 제어 등 시스템을 점검할 목적으로 제작됐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비행 시험이 예정된 발사일을 지키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이날 제2차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발사 일정 연기를 결정했다.

다음주 초까지 원인 분석을 진행한 뒤 대응 계획이 수립되는 대로 발사관리위원회를 다시 열어 발사일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