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추위가 일찍 찾아오면서 겨울 의류를 미리 준비하는 사람이 많아진 가운데 100만원이 넘는 프리미엄 패딩도 인기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4일까지 프리미엄 패딩 상품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0% 이상(4배 이상) 신장했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소공동 본점의 프리미엄 패딩 매출은 613.3%, 잠실점은 155.3% 늘었다.
본점과 잠실점에서 사계절 운영하는 프리미엄 패딩존에서는 노비스, 파라점퍼스, 무스너클 등 10여개의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제품을 판매 중이다.
앞서 롯데백화점 전 점의 프리미엄 패딩 매출은 2016년 연간 66.5%, 지난해 연간 74.3%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패딩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함에 따라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매장을 현재 25곳에서 연내에 31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윤병진 해외명품팀장은 "프리미엄 패딩은 단 한 벌로도 멋을 낼 수 있는 아이템이고, 날씨가 추워질수록 착용일수 또한 길어져 그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