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가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민주노총의 대의원대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이로 인해 이달 정식 출범을 앞두고 있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일정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노총은 17일 "경사노위 참여 안건 등을 논의할 대의원 대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회의 정족수 미달로 개회선언을 하지 못하고 유회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원도 영월에서 개최한 대회에는 대의원 전체 1137명 가운데 535명이 참석해 과반수(569명)을 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임시대회를 소집해 재논의를 할 지 내년 1월말에 열리는 정기대회로 연기할 지 등의 향후 계획에 대해서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논의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이 경사노위 참가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면서 경사노위 출범 시기도 불투명해졌다.

지난 6월 경사노위법 개정과 시행령 개정으로 운영을 위한 기본적인 틀을 갖춘 경사노위는 이날 민주노총의 참가여부가 결정되면 이달 내 완전체로 공식 출범을 추진 중이었다.

경사노위 측은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결정을 지켜보고 노사정 간 논의를 통해 향후 일정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사노위 관계자는 "경사노위가 정식 출범해야 현재 노사정 대표자회의 체제로 운영 중인 4개 의제별 위원회와 업종별 위원회가 본격적인 대화 틀을 갖춰나갈 수 있다"며 "이처럼 산적한 과제들이 많은 상황에서 민주노총의 결정이 미뤄진 것에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