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폭행과 영상 유포 협박 사건에 휘말린 가수 겸 배우 구하라 씨와 그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경찰서에서 마주 앉았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17일 오후 구 씨와 최 씨를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두 사람의 진술이 어긋나는 부분이 있어 면밀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본 만큼 대질 과정을 거쳐 진술의 신빙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앞서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15일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이 사건에 관해 "진술이 엇갈려서 대질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구 씨와 최 씨는 지난달 13일 서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이후 구 씨는 쌍방폭행이 있었던 직후에 최씨가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고 협박했다면서 지난달 27일 최 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 씨 자택과 자동차 등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와 USB 등을 확보했고 이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복구 작업을 지난주 마쳤다.
지금까지 구 씨는 세 차례, 최 씨는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기존 조사와 압수물 분석에 이날 대질조사에서 확인한 내용까지 더해 종합적인 결론을 낸다는 방침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