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CJ ENM이 작곡가 양성에도 팔을 걷었다.

방송?영화?음악 등 문화산업 전반에 걸쳐 창작자 및 업계와의 상생을 통해 한류 르네상스를 이끌겠다는 복안이다.

CJ ENM은 17일 아현동 ‘뮤지스땅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인 작곡가 발굴?육성을 위해 지난 8월 출범한 사회공헌사업 '오펜 뮤직'의 공모전을 통해 1기 작곡가 18팀 총 22명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뮤지스땅스 소장을 맡고 있는 가수 최백호의 축사로 시작된 이날 간담회에는 '오펜 뮤직'의 대표 멘토 RBW 이상호 이사,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 '오펜 뮤직' 1기 대표 홍단비, 양영훈 작곡가가 참석해 1기 발족을 축하했다.

대중음악 작곡가 등용문으로 지난 8월 출범한 '오펜 뮤직'의 공모전에는 432팀(총 1,296곡)이 지원했고, 이 중 24:1의 경쟁률을 뚫고 18팀(총 22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실용음악과 대학생부터 대기업 영업사원, 고3 수험생, 엠넷 '고등래퍼' 시즌1 출연자 등 작곡가를 꿈꿔온 다양한 출신의 지원자들로 구성됐으며, 힙합, 댄스, 록, 발라드, R&B, EDM 등 장르를 불문한 트렌디 한 곡들이 선정됐다.

'오펜 뮤직' 작곡가들은 이달부터 10개월간 아현동에 위치한 400평 규모의 ‘뮤지스땅스’에서 CJ ENM이 제공하는 업계 최고 수준의 작곡가 양성 및 데뷔 프로그램을 지원받는다.

CJ ENM은 ▲창작지원금 ▲스타 작곡가/프로듀서 멘토링 ▲작곡, 믹싱, 제작 관련 음악산업 특강 ▲송캠프[1] ▲저작권 교육 ▲음원 제작 등을 지원한다.

CJ ENM의 음악사업 브랜드인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음원으로 제작된 창작곡 중 우수곡은 타 제작사에서 진행하거나 자사에 편성되는 드라마 OST, 레이블 아티스트의 음원 등에 출품될 예정이다.

창작물에 대한 모든 저작권은 CJ가 아닌 창작자에게 귀속되며, CJ ENM의 법적 보호를 받는다.

뮤지스땅스는 '오펜 뮤직'의 특강, 멘토링, 음원 및 데모 제작 등을 위한 활동 장소를 제공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을 받은 한국음악발전소가 지난 2015년 독립 음악인들의 음악 창작활동을 위해 만든 ‘뮤지스땅스’는 스튜디오, 공연장, 개인 연습실 등 국내 업계 최고수준의 음향 시설을 갖추고 있다.

'오펜 뮤직'의 가장 큰 특징은 공모전을 통한 곡을 찾는 것이 아니라, 잠재력 있는 신인 창작자를 발굴?양성해 업계 진출을 돕는다는 점이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중음악분야 가입회원은 총 24,424명으로 전체 음악장르의 90%에 달한다.

하지만 최근 케이팝의 경우 앨범 형식이 아닌 1~2곡의 디지털 음원 발매가 늘면서 화제성이 검증된 작곡가 또는 소수의 기성 작곡가에 의해 탄생되고 있다.

이러한 작곡가 쏠림 현상에 따라 신인들의 데뷔 환경이 열악해지고, 작곡가들 사이 수입 편차도 매우 커졌다는 것이 업계 분석이다.

이에 CJ ENM은 신인 작곡가들이 '오펜 뮤직'에서 스타 작곡가와 프로듀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자신만의 색깔을 찾고,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의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기반으로 재능 있는 작곡가들과 업계를 연결해 창작곡 출품을 적극 지원하는 등 상생에 기반한 음악 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장 설 계획이다.

업계 스타 작곡가와 프로듀서도 후배 양성을 위해 뜻을 모았다.

이승기 ‘결혼해줄래’ 작곡가 이상호, 여자친구의 ‘유리구슬’ 작곡가 서용배, 마마무 ‘별이 빛나는 밤’ 작곡가 박우상, 래퍼 베이식의 프로듀서로 알려진 작곡가 전다운, SG워너비, 2AM 등과 작업해 온 작곡가 최용찬이 '오펜 뮤직' 멘토로 참여해 완성도 높은 곡 제작을 위한 밀착 멘토링을 진행한다.

‘뮤지스땅스’ 부소장이자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노영심, RBW 대표, 작곡가 김도훈,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겸 가수 하림, 변호사 최승수 등은 특강 강사로 참여해 작곡 및 프로듀싱, 엔지니어 믹싱 특강, 저작권, 표절, 계약 이슈 등 음악 산업 전반에 대한 지식을 전달한다.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은 “문화산업발전을 위한 이재현 회장의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을 바탕으로 드라마?영화에 이어 올해 음악에서도 잠재력 있는 신인 창작자들의 가능성을 봤다” 며, “내년까지 최소 5작품 이상의 CJ ENM 콘텐츠를 통해 '오펜뮤직' 작곡가들이 이름을 알릴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CJ ENM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원을 투자해 ▲신인 드라마/영화 작가 모집 ▲대본/시나리오 기획개발 ▲영상화 ▲편성 및 비즈매칭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창작자 육성 및 데뷔 지원사업이다.

드라마 스테이지에서 입봉한 <오펜> 1기 작가들은 삼화 네트웍스, 로고스필름, 도레미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유수의 드라마제작사들과 집필 계약을 맺고 본격 데뷔를 앞두고 있다.

CJ ENM은 지난 8월, 신인 작곡가로 사회공헌사업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방송?영화?음악 등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창작자 발굴?양성을 통해 이들의 업계 진출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