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던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출연한 블록버스터 영화 '대폭격'(大爆炸)의 개봉이 무산됐다고 홍콩 명보가 18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던 영화 대폭격의 상영이 전날 전격적으로 취소됐다.
영화 제작사 측도 이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를 제작한 샤오펑(蕭鋒) 감독은 전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아무리 많은 사실도 도움이 되지 않고, 아무리 결백해도 먹칠을 피할 수 없으며, 아무리 많이 노력해도 단호히 끊기 힘들다"며 "하지만 이제 내려놓을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관객에게 사과의 뜻을 나타내면서 "인과응보는 결국 제 자리를 찾을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대폭격'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이 5년여에 걸쳐 충칭(重慶) 지역에 무차별적인 폭격을 가해 수많은 중국인이숨졌던 '충칭 대폭격'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다.
멜 깁슨, 브루스 윌리스 등 할리우드 스타들과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 톱스타들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한류 스타 송승헌도 출연했다. 판빙빙은 이 영화에 특별 출연했다.
영화 제작비는 7억위안(약 1천140억원)에 달한다.
2차대전 승전 70주년을 기념해 2011년부터 기획된 이 영화는 2015년 촬영에 들어갔으나, 중간에 투자자가 불법 투자유치 문제로 도주하는 등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샤오펑 감독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해 영화의 후반부를 촬영했다.
영화는 원래 지난 8월에 개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판빙빙의 세무조사에 따른 실종설 등으로 상영이 연기돼 이달 26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결국 빛을 보지 못하게 됐다.
대폭격의 상영은 중국에서 한류 붐을 다시 일으킬 계기가 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개봉 취소는 아쉬움을 낳고 있다.
대폭격이 예정대로 오는 26일 전 세계에서 동시 개봉하면 송승헌은 사드 보복으로 인한 한한령(限韓令) 이후 3년여 만에 중국 개봉 영화에 출연하는 한국 배우가 될 전망이어서 그 흥행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