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필모(사진)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함께 출연 중인 서수연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한 서수연은 현재 박사과정을 밟으면서 강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게스트로 이필모와 방송인 전현무,배우 하석진, 가수 JK김동욱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이필모에게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불만이 많다고 들었다"며 어떤 것이 맘에 들지않는지 물었다.

이에 이필모는 "'연애의 맛'에 출연하고 있는 서수연과 촬영 외의 관계를 이어가지 못하게 하는 데 불만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연애의 맛'에서) 처음에 만난 분과 실패했으나 지금은 좋다"며 부끄러워했다.

'관계를 진지하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필모는 "마음 있다.(서수연은)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며 진지한 감정임을 표명했다.

이필모는 "('연애의 맛') 제작진이 평상시에 서수연과 연락을 자제시킨다면서 "촬영 외에는 얘기를 하지 못해 죽겠다"고 했다.서수연의 휴대전화 번호도 알고 있다는 이필모는 "아침 저녁으로 인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