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이 충무로와 안방극장을 동시 공략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송하윤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으로 시청자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아시아를 호령하는 한류 스타로 군림하다가 살인 사건에 연루돼 모든 걸 잃은 극적인 인물을 완벽하게 연기해냈다.

최근에는 절로 미소를 짓게 만드는 애교 연기와 최진혁(공마성 역)과의 로맨스 케미가 폭발해 '러블리 끝판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송하윤은 앞선 드라마 '내 딸, 금사월'과 '쌈, 마이웨이'에 이어 '마성의 기쁨'까지 성공을 거둬 '시청률의 여왕'으로 떠올랐다.

게다가 '마성의 기쁨'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 새로운 한류 여신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 작품을 대만 플랫폼에 수출한 리안 콘텐츠에 따르면 '마성의 기쁨' 10화까지의 누적 조회수는 이미 400만 회를 넘어섰다.

이는 현재 방송되고 있는 한국 드라마 중 가장 좋은 성적이며, 종영 무렵에는 올해 방송된 한국 드라마 중 최고 조회수를 넘을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송하윤은 이 기세를 몰아 스크린 접수에 나선다.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등 쟁쟁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영화 '완벽한 타인'이 오는 3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송하윤은 밝고 귀여운 수의사 세경으로 분해, 레스토랑 사장 준모 역의 이서진과 함께 사랑이 넘치는 신혼부부 연기를 펼친다.

지난 16일 진행된 언론시사 이후 평단의 호평이 쏟아져, 작품과 배우의 연기에 대한 기대치가 한껏 높아진 상황이다.

특히 송하윤은 이미 검증된 연기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오랜 무명 시절을 견디고 대세 배우로 우뚝 선 송하윤의 연기 인생 2막에 많은 관심과 응원이 집중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