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8일 "최근 국가적 과제가 된 사립유치원 문제를 해결하고자 다음달 중 (가칭)경기유아교육발전 포럼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경기도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사립유치원을 포함한 유아교육 전반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포럼은 교육청, 공·사립유치원, 학계, 전문가, 학부모 등 25명 내외로 구성될 예정이다.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고자 '협회' 대신 '포럼'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 교육감은 "매년 사립유치원에 2조원이 지원돼 회계시스템의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만큼 공공성과 투명성이 강조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공약인 국가교육위원회와 일선 학교 상담교사 부족 문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국가교육위원회가 내년에 출범하길 바란다"며 "헌법 정신인 정치적 중립성이 반드시 보장돼 정권에 따라 교육의 방향이 크게 흔들리지 않는 교육 백년지대계를 위한 논의와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기대했다.

이어 "일선 학교에는 상담교사가 턱없이 부족하고 특히 특수교육 상담교사는 전문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며 "조만간 교육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장관을 다 만나서 적극적으로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석면 검출로 문제가 된 양평 지평중학교에 관해 이 교육감은 "정밀검사와 청소 기간에 현장에서 6.5㎞ 떨어진 교육시설에서 이동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학생 안전과 교육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