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교통서비스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 시행에 반대하는 택시기사들의 대규모 집회가 도심에서 열렸다.

카풀서비스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개인 자동차를 운전하는 운전자가 목적지가 같은 탑승객을 태우고 일정정도의 탑승료를 받으며, 어플리케이션은 수수료를 받는 서비스다.

1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는 택시기사들 10만명(주최측 추산)이 카카오모빌리티가 시행하겠다고 밝힌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며 '전국 30만 택시종사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벌이는 중이다.

광화문광장 북측부터 세종대왕상 앞까지 꽉 채운 이들은 이날 집회 인원을 3만명으로 신고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광화문광장에 집결했다.

경찰은 오후 1시30분쯤 집결 인원이 늘어나자 기존의 양방향 4개 차로에서 한 차선을 더 열어 5개 차로의 차량통행을 제한하며 집회 참가자에게 개방한 상태다.

서울시 교통정보과에 따르면 현재 광화문 북측 광장에 집회 참가자들이 집결하고 있어 세종대로와 사직로 등 주변 도로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찰은 집회 현장의 인원 관리를 위해 인근에 경력 48개 부대에 약 3800명의 경찰 인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들은 카카오 모빌리티의 '카풀'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택시 업계는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며 '자가용을 이용한 불법 영업을 막아 택시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카풀 앱 서비스를 즉각 중단하기 위한 법률 개정과 택시운수종사자의 생존권보장 대책을 즉각 발표하라"고 촉구하는 중이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공유경제라는 미명 하에 30만 택시 종사자와 100만 택시 가족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카풀영업행위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업체를 인수, 카풀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택시 생존권을 짓밟는 데 앞장서고 있다는 점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법 유사택시영업행위인 카풀 앱의 근절 방안과 택시산업발전 및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대회를 마치고 효자동치안센터를 거쳐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앞서 택시업계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오는 19일 새벽 4시까지 택시 운행을 멈추기로 한 '24시간 운행 중단' 조치에 수도권 전체에서 약 5만 대 가량의 택시가 참가했다고 알렸다.

택시업계는 지난 16일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를 전날인 15일 출시하고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내자,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택시업계가 고사할 것"이라며 반발 했고 이날 파업을 예고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