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2018~2019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가 화려한 막을 연다.

‘디펜딩 챔피언’ 도로공사와 반란을 ‘최하위의 반란’을 꿈꾸는 흥국생명이 2강으로 꼽히는 가운데 ‘변화’가 시즌 키워드로 떠올랐다.

V리그 여자부는 22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로공사와 IBK기업은행의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가장 큰 변화는 경기 개시 시간이다.

기존 오후 5시에 7시로 변경했다.

남자부 경기와 동시간대 열리는 것이다.

또한 남자부 휴식일인 수요일에는 여자부 2경기가 동시에 열린다.

여자 배구의 경쟁력을 제대로 시험하는 시즌이다.

개막을 앞두고 6개 구단 각 감독과 대표선수는 18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출사표를 던졌다.

키워드는 변화였다.

디펜딩 챔피언 도로공사가 여전히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현대건설의 반란에 시선이 쏠린다.

우선 도로공사는 팀 핵심 외국인 선수 이바나가 건재하고, 박정아 이효희 배유나 정대영 문정원으로 이어지는 국내 선수 라인에 변화가 없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대표팀 차출 선수와 부상자가 많아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노련하고 훌륭한 선수가 많다.경기력을 빨리 회복해준다면 이번 시즌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눈빛을 번뜩였다.

도로공사를 견제할 팀으로 흥국생명이 꼽혔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문 흥국생명은 반란을 꿈꾼다.

팀에도 큰 변화가 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센터 김세영과 레프트 김미연을 자유계약(FA)으로 영입했고,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센터 이주아를 선발했다.

V리그 최고의 공격수 이재영을 중심으로 세터 조송화, 리베로 김해란, 센터 김나희, 그리고 검증받은 외국인 선수 톰시아까지 포지션 밸런스를 맞췄다.

여기에 레프트 이한비의 성장도 긍정적이다.

박미희 감독은 “감독님들께서 (우승 후보라고) 말을 맞추신 것 같다”면서 “그 예상이 빗나가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눈빛을 번뜩였다.

시즌마다 우승 후보로 거론하는 IBK기업은행도 ‘돌아온 목화’ 백목화가 가세하면서 안정적인 팀 전력을 구축했다.

박희진과 김수지를 중심으로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이정철 감독은 "체력 보강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준비한 만큼 올해도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과 인삼공사도 다크호스로 꼽힌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지난 시즌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변화를 예고했고, 서남원 인삼공사 감독 역시 “최은지를 영입하면서 국내 선수 라인을 강화했다”며 “컵대회 우승으로 자신감이 붙었다.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우승후보로 한 번도 언급되지 않아 섭섭하다"면서 “젊은 팀답게 패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KOV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