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정인선이 ‘셜록’ 뺨치는 추리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정인선이 소지섭이 국정원 요원이 아닐지 유추해낸데 이어, 킹스백에 숨겨진 아지트까지 발견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애린(정인선)은 본(소지섭)이 거짓 신분으로 자신을 속였다는 것에 크게 상처받고, 아이들의 시터 직에서 해고했다.

이어 애린에게서 여러가지 정보를 캐기 위해 영실(서이숙)이 킹스백을 찾아왔고, 이를 알게 된 본이 단숨에 달려왔다.

매장 안에서 본을 발견한 애린은 그가 영실의 눈을 피해 움직이는 모습을 수상하게 여기며 뒤를 쫓았고, 이내 막다른 곳에서 종적을 감추며 사라지자 의아해했다.

또한 믿을 수 없는 숫자가 적힌 전기세 고지서까지 발견한 애린은 혼란스러움이 더해졌고, 생각을 거듭하다 본의 정체가 국정원 요원을 아닐지 유추하게 됐다.

본격적으로 킹스백 안에 존재하는 비밀공간을 알아내려, 입구에 마스킹테이프를 붙이고 매장 바닥에는 문구점에서 구입한 야광 탱탱볼 가루까지 뿌려놓은 애린. 게다가 도우(성주)가 의미심장한 멘트를 덧붙였던 사진액자를 만지다 숨겨진 입구를 발견했고, 이내 아지트에 모여있는 본-지연-도우를 마주하며 놀라움을 안겼다.

과연 킹스백 작전의 심장으로 들어온 애린을 김본과 요원들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