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루머에 휘말린 배우 정유미(사진)가 유포자 고소 등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17일부터 정유미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락내리락했다.

이는 온라인에 퍼진 악성 루머 때문이었다.

이에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8일 공식입장을 내고 "악성 루머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정유미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말도 안 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밝혔다.

이에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다.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또한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정유미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매니지먼트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