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배우 김부선씨가 청구한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김씨 주장을 모두 부인한다"라는 취지의 답변서를 직접 법원에 제출했다.

김씨 변호인인 강용석 변호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가 17일자로 서울동부지법에 "변호사 선임도 안하고 직접 답변서를 제출했다"며 "이건 뭐지"라는 약간 비꼬는 듯한 표현을 달아 답변서를 공개했다.

답변서에서 이 지사는 △ 원고(김부선) 청구 기각 △ 재판비용은 모두 원고가 부담한다는 판결을 내려 줄 것을 청했다.

이 지사는 "원고의 주장을 모두 부인하며 추후 자세한 주장을 서명으로 제출하겠다"는 뜻을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손배소송 요지에 대한 반론을 이 지사가 펼치지 않고 '다음번~'으로 넘겼다며 답변서를 공개했다.

김부선씨는 지난달 28일 소송 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서울동부지법을 찾아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3억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

김씨는 이 지사가 SNS나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허언증이 있다', '대마초를 상습 흡연한 것처럼 표현'해 명예를 훼손하고 정신적,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다며 손해 배상을 요구했다.

이 소송은 이른바 김씨와 이 지사의 밀회 의혹과는 직접 관련성이 없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강용석 페이스북·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