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카 출신 가수 양지원(사진)이 배우 조정석과 연루된 '악성 지라시'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양지원은 18일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통해 "지라시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설 같은 내용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정석 오빠와 몇년 전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어서 친분은 있다"며 "많은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 한두번 인사한 적은 있지만 지난 5년간 만남은 물론 사적인 통화나 문자 한통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정석 오빠는 이미 결혼까지 하신 분이고 나 역시 남자친구와 교제 중인데 그런 지라시가 돌아서 속상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지라시에 이름이 오른 것이 두 번째인데 거론된 사람은 피해가 적지 않다.유포자에게 엄벌이 내려져 다시는 비슷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양지원이 조정석과 사적인 관계라는 소문이 떠돌았다.

이에 18일 조정석 측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고, 유포자에게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양지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