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동해안 아침까지 ‘비’···아침 기온 서울·강릉·광주 8℃” 금요일인 19일(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동해안지역은 오전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점차 맑아지겠고, 경상동해안은 새벽까지 비가오다가 오후부터 맑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중부내륙과 남부산지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강원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며 “새벽까지 비가 내리는 경상동해안에는 산간도로나 터널 출구 등에서 시정이 갑자기 나빠질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고 전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5℃에서 13℃, 낮 최고기온은 14℃에서 19℃가 되겠고,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2~4℃ 낮겠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 이상 크게 벌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국내 대기 순환이 원활해 ‘좋음’ 단계, 자외선 지수는 전국이 낮 동안 대체로 맑아 ‘약간 나쁨’ 단계가 되겠다. 비가 내리지 않는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건조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이 0.5~1.5m로 일겠고, 남해와 동해상을 중심으로는 최고 3~4m로 높겠다.
한편 이번 주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기압골의 영향으로 22일 제주도에, 23일은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내일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