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육군 보병부대가 차량을 이용한 기동부대로 재탄생한다.

육군은 18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보병부대의 전투원과 장비를 기동화, 네트워크화, 지능화하는 '백두산 호랑이 체계'를 2030년까지 모든 부대에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병부대의 가장 작은 단위인 분대에도 차륜형 장갑차와 K200 장갑차, 소형 전술차량 등이 배치돼 모든 전투원이 도보가 아닌 차량으로 이동한다.

전투원에게 전투복, 방탄복, 방탄헬멧, 수통, 조준경, 소총 등 33종의 전투 피복과 전투 장비로 구성된 미래 전투체계인 '워리어 플랫폼'이 보급된다.

드론봇이 전력화돼 유·무인 복합전투체계가 구축된다.

모든 전투 플랫폼은 네트워크로 연결돼 전장 정보가 공유되며 지휘관은 인공지능(AI)의 도움을 받게 된다.

육군은 백두산 호랑이 체계 도입을 위해 지난 5일 합동참모본부에 전력 소요를 제기했다.

2021년까지 4개 대대에 시범 적용하는데 약 300억원, 2025년까지 시범적용 부대를 4개 여단으로 확대하는데 약 2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육군은 추산했다.

2030년까지 백두산 호랑이 체계를 전 부대로 확대하는 데는 약 1조250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부대구조도 사단 중심의 전투체계를 여단 중심으로 개편하고 모듈형부대 구조를 도입한다.

1개 사단에 3개 보병연대와 1개 포병여단이 고정됐지만, 2030년 이후로는 사단 예하에 연대는 사라지고 여단만 배치되는 구조로 바뀐다.

사단 예하에 2~5개 여단이 배치되고, 여단이 독립적으로 작전을 수행할 수도 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