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삼성의 베테랑 투수 장원삼(35)이 구단을 떠난다.

삼성 측은 18일 “장원삼이 방출 요구를 해왔고 삼성 구단은 장원삼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2006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장원삼은 2010년부터 삼성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개인 통산 121승을 올리며 2011시즌부터 2014시즌까지 삼성의 통합 우승을 이끌며 왕조시절을 경험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6시즌부터 부진이 시작됐다.

올 시즌 초반부터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단 8경기밖에 뛰지 못하며 38이닝 평균자책점 6.16에 머물렀다.

6월9일 LG전에서 4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있었지만 통증으로 인해 교체됐고 결국 시즌 중 복귀하지 못하며 삼성 유니폼을 입고 뛴 마지막 경기가 됐다.

장원삼의 개인 통산 기록은 346경기 121승(9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17이다.

앞으로 장원삼은 개인 훈련을 가지며 2019시즌을 앞두고 구단들의 영입 제의를 기다린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